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생선비린내가 나는 냉이 대표적 증상입니다.
질내에는 대략 6가지의 정상적인 균들이 있어 정상적인 질내 환경이 유지가 됩니다. 그 중에서도 젖산균(lactobacilli)에 의해 생기는 젖산으로 질은 pH4.5 미만의 산도를 유지하게 됩니다.
 하지만 잦은 질세척이나 성교에 의해 질내가 알카리화가 되고 이 때 젖산균이 사라지게 되면 더 이상의 정상적인 질내 환경은 유지되지 못해 세균성 질염이 생기게 됩니다.
 
 이 질염은 균의 감염에 의해 생긴다기 보다는 정상적인 균들의 분포가 달라지면서 생기게 됩니다. 한 번 사라진 젖산균은 다시 정상적인 상태로 돌이키기가 어려워, 치료를 하더라도 자주 재발하게 됩니다.

 따라서, 세균성질염의 치료는 산부인과에서 주는 항생제도 중요하지만, 질내 환경을 다시 정상상태로 바꾸기 위한 노력이 더욱 중요합니다.
 
 질세척을 자주하는 습관이 있다면 이를 하지 않는 것이 중요하고,  꼭 해야 한다면 소독된 물에 식초를 몇 방울 타서 사용해 볼 수 있습니다.
 세정제를 이용한 질세척도 좋은 방법은 아니며, 특히 비누를 사용하는 것은 절대 피해야 합니다.
세정제를 사용할 경우에는 질 안쪽까지 세척하지 마시고, 질 밖의 외음부정도를 세척하는 것이 좋습니다.

 젖산균이 다시 질내에 생기게 할 수 있는 빠른 방법이 현실적으로 없기 때문에 자연적으로 젖산균이 생기는 것을 기다릴 수 밖에 없습니다. 
젖산균을 만드는 방법은 없지만 젖산으로 만든 젤을 질안에 직접 삽입하는 것이 예방에 일정부분 도움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이러한 노력이 재발방지에 도움을 줄 수 있습니다.
남편은 치료를 받으실 필요가 없습니다.
Posted by Dr 정철완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축성 질염은 여성호르몬이 부족하여 질이 위축되면 생기는 질염으로 증상은 질 분비물, 질위축으로 인한 성교통 ,성관계후의 질출혈이 특징적입니다.
 여성호르몬 질크림이나 여성호르몬 요법 등으로 증상을 완화시킬 수 있습니다.
Posted by Dr 정철완

댓글을 달아 주세요

귀에서 귀지가 만들어지는 것처럼 질점막이나 자궁내막에서는 정상적인 분비물이 만들어집니다.  때문에 질분비물이 비정상적인 경우, 즉, 그 양이 팬티가 젖을 정도로 많거나 냄새 혹은 가려움증의 증상이 나타나는 경우 산부인과를 방문하시면 됩니다.

Posted by Dr 정철완

댓글을 달아 주세요

그 원인이 알려져 있지 않아서, 진단을 내리기 어려워, 많이 사용되지는 않는 병명입니다. 증상은 외음부의 통증, 가려움증, 성교통 등 여러 가지가 나타날 수 있고,항생제치료로 효과를 볼 수 있습니다.
Posted by Dr 정철완

댓글을 달아 주세요

트리코모나스질염(트리코모나스증)은 양이 많으면서 악취가 나는 냉을 주 증상으로 합니다. 때로는 외음부가 따갑다고 하면서 내원하시는 경우도 있습니다. 이 질염은 주로 성접촉에 의해 트리코모나스라고 하는 원충류가 전염되어 생기게 됩니다. 항생제에 의해 치료는 잘 되는 편입니다.

 이 질염에서 중요한 것은 부부가 같이 치료를 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한 쪽만 치료를 하게되면 Ping-Pong처럼 계속 주고 받아 완치가 되지 않습니다.
Posted by Dr 정철완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여성들이 산부인과에 오는 가장 큰 이유중 하나는 냉대하일 것으로 생각됩니다.
냉대하란 무엇일까요?
이것은 질 분비물을 통칭하는 것으로 한의학내지는 민간에서 사용하는 용어로 보입니다.
아랫배가 차면서 생기는 질 분비물(?), 이정도로 해석을 하는 것같더군요.
 하지만 의학에서는 냉대하란 용어는 사용하지 않고 말 그대로 질 분비물(vaginal discharge)이라고 합니다.
 
 비정상적인 질 분비물이 나오는 상태를 질염이라고 합니다.

Posted by Dr 정철완

댓글을 달아 주세요

 증상은 두부 부스러기 같은 냉이 나오면서 외음부에 심한 가려움증이나 화끈거림을 나타냅니다. 심지어 성교통이나 배뇨통을 호소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캔디다증은 항생제를 장기간 사용하여 질내의 정상균들이 죽어서 질내 환경이 변한 경우, 임신이나 당뇨병에 의해 체내 면역기능이 바뀐 경우에 생기게 됩니다. 이 질염은 우리몸에 정상적으로 존재하는 곰팡이인 캔디다가 과다 증식하여 생기는 것으로 외부 곰팡이의 감염에 의한 것으로 보진 않습니다.
 보통 캔디다증은 항진균제로 치료가 잘 되는 편입니다. 하지만 간혹 재발이 잘 되는 경우가 있는데, 특히 1년에 4회이상 재발되는 경우를 재발성 캔디다증이라 하여 6개월이상의 장기치료를 요하게 됩니다. 이러한 경우에는 산부인과에서 곰팡이균 배양검사를 통해 증상이 정말 곰팡이에 의한 것인지, 어떤 종류의 곰팡이인지를 다시 한 번 확인한 후에 치료를 해야 합니다.
 남편분은 치료할 필요가 없습니다.
Posted by Dr 정철완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질염이 생기는 원인은
1)  질내에 서식하는 정상균의 균형이 깨져 발생하는 경우
2)  곰팡이나 원충류에 의한 감염
3)  세균이나 바이러스에 감염되어 생기는 경우
4) 항생제나 피임약의 장기적인 복용
5) 과다한 질 세정제 사용
6) 꽉 조이는 속옥이나 청바지를 입은 경우
7) 폐경이후 여성 호르몬이 부족해 생기는 경우
로 생각해 볼수 있습니다.
질염의 종류는
1) 균과 관계된 질염
     세균성 질염, 캔디다증, 트리코모나스증
     비특이성 염증성 질염
2) 폐경시 여성호르몬의 부족으로 생기는 질염
     위축성 질염
 으로 크게 분류할 수 있습니다.
Posted by Dr 정철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