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만성 골반염의 원인중 유착에 의한 경우도 있습니다.
유착이란 과거 복강내 수술을 한 후 또는 만성 골반염이나, 자궁내막증, 난소낭종 파열등에 의해 복강내 장기들이 서로 달라 붙는 경우를 말합니다. 
유착의 유병율은 개복수술을 한 경우 51%, 복강경 수술을 한 경우 2%에서 발생할 수 있다고 하고, 유착이 있는 환자분의 47%에서 통증을 유발할 수 있습니다.
 유착환자에서 통증은 유착의 위치 또는 유착의 정도(살짝 유착~단단한 유착)에 따라 증상의 정도가 달라질 수 있습니다.
유착이 있는 경우 치료 방법으론 수술(유착 박리술)을 생각해 볼 수 있는데, 이러한 수술후에도 통증은 크게 차이가 없는 경우가 많습니다. 또 유착은 수술후에도 다시 생기는 경우가 대부분이고, 유착이 다시 생기지 않기 위해 유착 방지제를 사용하는 경우가 있는데, 이런 경우에도 유착의 재형성을 10-30%이상은 줄일 수 없습니다. 따라서 유착때 유착 박리술을 많이 시행하진 않고 있으며, 간혹 아주 심한(stage IV)유착에서 수술을 시도해 볼 수 있는데 이런 경우에도 약간 증상이 호전되는 정도의 효과만 느낄 수 있습니다.

 

Posted by Dr 정철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