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생선비린내가 나는 냉이 대표적 증상입니다.
질내에는 대략 6가지의 정상적인 균들이 있어 정상적인 질내 환경이 유지가 됩니다. 그 중에서도 젖산균(lactobacilli)에 의해 생기는 젖산으로 질은 pH4.5 미만의 산도를 유지하게 됩니다.
 하지만 잦은 질세척이나 성교에 의해 질내가 알카리화가 되고 이 때 젖산균이 사라지게 되면 더 이상의 정상적인 질내 환경은 유지되지 못해 세균성 질염이 생기게 됩니다.
 
 이 질염은 균의 감염에 의해 생긴다기 보다는 정상적인 균들의 분포가 달라지면서 생기게 됩니다. 한 번 사라진 젖산균은 다시 정상적인 상태로 돌이키기가 어려워, 치료를 하더라도 자주 재발하게 됩니다.

 따라서, 세균성질염의 치료는 산부인과에서 주는 항생제도 중요하지만, 질내 환경을 다시 정상상태로 바꾸기 위한 노력이 더욱 중요합니다.
 
 질세척을 자주하는 습관이 있다면 이를 하지 않는 것이 중요하고,  꼭 해야 한다면 소독된 물에 식초를 몇 방울 타서 사용해 볼 수 있습니다.
 세정제를 이용한 질세척도 좋은 방법은 아니며, 특히 비누를 사용하는 것은 절대 피해야 합니다.
세정제를 사용할 경우에는 질 안쪽까지 세척하지 마시고, 질 밖의 외음부정도를 세척하는 것이 좋습니다.

 젖산균이 다시 질내에 생기게 할 수 있는 빠른 방법이 현실적으로 없기 때문에 자연적으로 젖산균이 생기는 것을 기다릴 수 밖에 없습니다. 
젖산균을 만드는 방법은 없지만 젖산으로 만든 젤을 질안에 직접 삽입하는 것이 예방에 일정부분 도움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이러한 노력이 재발방지에 도움을 줄 수 있습니다.
남편은 치료를 받으실 필요가 없습니다.
Posted by Dr 정철완

댓글을 달아 주세요

단순 포진 바이러스(herpes simplex virus)에 의해 주로 물집이 생기는 곳은 입술주위와 외음부쪽 2곳입니다.

입술주위의 물집은 1형 포진 바이러스, 외음부쪽은 2형 포진 바이러스에 의해 생기는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요즘은 1형, 2형 구분없이 양쪽에서 모두 증상을 만들고 있습니다.

그중 외음부쪽에 생기는 것을 음부포진이라고 합니다.

증상
보통 성교후 2-7일 정도의 잠복기가 지난후 외음부부위가 가렵고 따끔거리며 물집이 생기게 되고, 물집은 한꺼번에 여러개가 군집하여 나타나며 수일이 지나면 물집이 터지면서 심한 통증이 생기게 됩니다. 여성에서는 보통 외음부, 음핵, 자궁경부에 생기게 되며, 허벅지 안쪽이나 엉덩이, 항문주위에도 이런 물집이 생길 수 있습니다. 물집이 터지면서 나타나는 궤양은 약 2-3주후에 자연치유됩니다.
간혹 임파선(림프절)이 커지고, 두통, 고열, 전신통증, 피로와 같은 감기 유사 증상이 나타나는 경우도 있습니다.

임신시의 음부포진은 태아에게 전염을 일으키기 때문에 제왕절개수술이 필요할 수 있습니다.
특히 외음부에 음부포진에 의한 증상이 있거나 전구증상이 있는 경우에는 제왕절개수술을 해야 합니다.
임신 후반기에  음부포진에 감염되는 경우 전염력이 높기 때문에 임신 후반 3개월에는 감염가능성이 있는 분과의 성관계는 피해야 합니다.

 신생아 감염시 이중 60%가 사망하고 20%가 시력 장애, 뇌척수 손상, 지체 부자유 등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Posted by Dr 정철완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요도염

염증/요도염 2011.02.20 17:26
  요도염은 여성에 잘 생기지 않고 남성에게 주로 생기는 질환입니다.
대신 여성에서는 자궁경부염이라는 질환이 비슷한  원인균에 의해서 발생합니다.
이 때문인지 CDC라는 미국의 질병관리센터에서도 같은 분류에 포함시켰습니다.

요도염은 크게 임균성요도염과 비임균성요도염으로 나뉘어 집니다.
임균성요도염은 임균(gonococcus)의해 생기는 요도염이고 비임균성요도염(NGU)은 말 그대로 임균이외의 원인균에 의해서 생기는 요도염입니다.

증상은 없는 경우도 있지만, 고름성 분비물(mucopurulent 또는 purulent)이 있거나 배뇨통, 가려움증이 생길 수 있습니다.

고름성 분비물이 있으면서
현미경적 검사상
 1) 요도 분비물에서 G-stain당 5개 이상의 백혈구가 보이는 경우(oil immersion filed당)
 2) 첫 소변에서 10개 이상의 백혈구가 보이거나(HPF당), leukocyte esterase test양성
인 경우에 진단이 내려지게 됩니다.
비임균성 요도염의 가장 큰 원인균은 chlamydia(15~55%)이고, 이외에 ureaplasma urealyticum, Mycoplasma genitalium, Trichomonas, HSV등에 의해 생기게 됩니다.

치료시 타인에게 전염되지 않게 하기 위해 치료시작후 7일안에는 성관계를 금해야 합니다.
또 진단전 60일 이전에 관계했던 성 상대자들에 대해서 검사와 치료를 해야 합니다.
Posted by Dr 정철완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재발되어 내원했을 때 항 바이러스제제를 사용하는 방법은 2가지가 있습니다.
첫번째 방법은 약을 계속적으로 약하게 사용하는 경우 로 이경우의 장점은 1년에 6회이상 발병하는 빈발 재발의 경우를 70-80%줄일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이로 인해 삶의 질이 향상될 수 있을 것입니다. 재발이 줄면 의사와 상담하여 약을 계속 쓸것인지 의논을 해서 결정하면 됩니다. 또 성관계때 전염되는 것을 크게 줄일 수 있는 장점이 있습니다.

Recommended Regimens

Acyclovir 400 mg orally twice a day
   OR
Famiciclovir 250 mg orally twice a day
   OR
Valacyclovir 500 mg orally once a day
   OR
Valacyclovir 1.0 g orally once a day


두번째 방법은 증상이 생길 때 약을 드시는 방법으로 외음부에 물집등의 병변이 생기면 1일 내에 드시거나, 전조증상(뭔가 불편)이 생겼을 때 재빠르게 약을 드시는 방법입니다.
이런경우 수월하게 재발증상을 이겨낼 수있고, 빨리 병변이 사라지는 효과를 보실 수 있습니다.

Recommended Regimens

Acyclovir 400 mg orally three times a day for 5 days
   OR
Acyclovir 800 mg orally twice a day for 5 days
   OR
Acyclovir 800 mg orally three times a day for 2 days
   OR
Famciclovir 125 mg orally twice daily for 5 days
   OR
Famciclovir 1000 mg orally twice daily for 1 day
   OR
Valacyclovir 500 mg orally twice a day for 3 days
   OR
Valacyclovir 1.0 g orally once a day for 5 days
 A
Posted by Dr 정철완

댓글을 달아 주세요

먼저 처음 발병했을 때 사용방법입니다.


 ARecommended Regimens*

Acyclovir 400 mg orally three times a day for 7–10 days
    OR
Acyclovir 200 mg orally five times a day for 7–10 days
    OR
Famciclovir 250 mg orally three times a day for 7–10 days
    OR
Valacyclovir 1 g orally twice a day for 7–10 days

* Treatment might be extended if healing is incomplete after 10 days of therapy.
Posted by Dr 정철완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음부 포진이 있는 경우 치료원칙은 먼저 항 바이러스제제투여입니다.
하지만 항바이러스제제를 사용하더라도 바이러스가 완전히 사라지진 않습니다.따라서 후에 재발되는 경우는 빈번합니다. 또한 약을 사용하더라도 재발이 되는 위험도, 빈도, 심한 정도에는 영향을 주지 않습니다. 하지만 빠른 증상의 완화를 위하여 항 바이러스제제를 사용하게 됩니다.
치료에 있어서 두번째 중요한 것은 상담(counselingA)입니다.
음부포진이 앞으로 어떻게 영향을 미칠 것인지에 대한 상담, 성적인 접촉에 의한 전염, 임신시 태아에게 영향을 줄 가능성에 대해 상담하고, 전염력을 줄일 수 있는 방법에 대해 상담하게 됩니다.
항 바이러스제제는 크게 3가지가 있습니다.
acyclovirA(조비락스-동아제약등), Valacyclovir(발트렉스-동아제약등), 그리고 Famciclovir가 있습니다. 후자의 2개는 경구투여에 좀 더 효과적으로 작용하게 하기 위해 고전적인 acyclovir를 변형시킨 약제입니다.
바르는 약을 사용하는 경우도 있는데, 이것의 효과는 제한적이어서 항상 권하지는 않는 것으로 되어있습니다.
Posted by Dr 정철완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위축성 질염은 여성호르몬이 부족하여 질이 위축되면 생기는 질염으로 증상은 질 분비물, 질위축으로 인한 성교통 ,성관계후의 질출혈이 특징적입니다.
 여성호르몬 질크림이나 여성호르몬 요법 등으로 증상을 완화시킬 수 있습니다.
Posted by Dr 정철완

댓글을 달아 주세요

남성에서 요도염이 있다면, 여성에서는 자궁경부염이라는 질환이 비슷한 이유로 생깁니다.

고름성 냉이 있거나, 생리가 아닌 때에 질출혈(특히 성관계후)이 있는 경우에 생각해 볼 수 있으며 증상이 없는 경우도 많습니다.

원인은 임균(gonococcus), 클라미디아(chlamydia)가 흔하며, 이 외에도
 trichomonas, 헤르페스 바이러스(HSV), Mycoplasma genitalium, bacterial vaginosis처럼 균에 의한 경우가 있고, 빈번한 질세척, 자극적 질세정제등에 의해서도 생길 수 있습니다.

진단은 골반염증과 동반되는 경우가 많아 이에 대해 검사를 해야하고, 특히 임균과 클라미디아에 대해서 자세한 검사를 해야합니다.
고름성 냉( >10 WBC per HPF of vaginal fluid)이 있는 경우 클라미디아나 임균이 있는 경우가 종종 있습니다.

치료는 25세 이하로 성활동이 왕성하면서 새로은 상대자가 생긴 경우, 다수의 성 상대자가 있는 경우, condom을 사용하지 않는 등의 고 위험군에서는 검사결과 확인전에 미리 클라미디아에 대한 치료를 시작해야하고, 필요시 임균에 대한 치료도 미리하게 됩니다.

치료시 성상대자에 대해서도 검사와 치료를 같이 해야 다시 재발되는 것을 방지할 수 있습니다.
또 치료시작일로 부터 7일 안에는 다른 사람에게 전염시키는 것을 막기 위해 성관계를 하지 않아야 합니다.
치료가 잘 되지 않는 경우는 약을 제대로 복용하지 않아서 이거나 성 상대자가 치료하지 않아 서 재발한 경우가 많으며 이 때에는 약을 다시 드셔야 합니다. 하지만 모든 방법을 잘 지켰는데도 게속 재발하거나 치료가 잘 되지 않는 경우에는 항생제를 계속 복용하는 것이 큰 의미는 없는 것으로 되어 있습니다.
Posted by Dr 정철완

댓글을 달아 주세요

귀에서 귀지가 만들어지는 것처럼 질점막이나 자궁내막에서는 정상적인 분비물이 만들어집니다.  때문에 질분비물이 비정상적인 경우, 즉, 그 양이 팬티가 젖을 정도로 많거나 냄새 혹은 가려움증의 증상이 나타나는 경우 산부인과를 방문하시면 됩니다.

Posted by Dr 정철완

댓글을 달아 주세요

그 원인이 알려져 있지 않아서, 진단을 내리기 어려워, 많이 사용되지는 않는 병명입니다. 증상은 외음부의 통증, 가려움증, 성교통 등 여러 가지가 나타날 수 있고,항생제치료로 효과를 볼 수 있습니다.
Posted by Dr 정철완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 1 2 다음